브루어리 헷 앵커

브루어리 헷 앵커는 1471년 설립된 벨기에의 가장 오래된 양조장 중 하나로서, 지속적으로 확실하고  독특한 맛을 위해 오랜 시간 노력해왔습니다.

5대째 이어온 전통적인 레시피에 끊임없는 연구와 개발로 다양하고 독특한 원료(홉과 허브 등)를 사용한 진정한 벨기에 에일맥주를 완성하고 있습니다.

1990년 양조장내 3성급 호텔을 오픈, 독창적인 컨셉의 양조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2010년에는 17세기부터 운영해 오던 De Molenberg Distillery에서 카롤루스 트리펠을 증류한 벨지안 싱글몰트 위스키를 생산하고, 브루펍을 재단장하여 양조장 및 증류소 투어프로그램을 재개하였습니다.

현재 브루어리 헷 앵커는 한국을 포함한 약 40여개국에 수출하며 국제적으로 그 위상을 떨치고 있습니다.

구덴 카롤루스, 라 깜브레, 마네블루써, 보스콜리 등 브루어리 헷 앵커에서 양조되는 맥주 및 위스키들은 수년동안 각종 국제대회에서 수상을 하며 좋은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Brewery Het Anker is one of the oldest breweries in Belgium founded in 1471.

They keeping do their best to making special taste since the brewery was founded.

They produce true Belgian ale with unique base materials(hops and herbs etc.) by 5th generation recipe and incessant study and develop.

On 1990 mange the brewery unique concept by an opened hotel in the brewery, in 2010 on the De Molenberg Distillery which manages from 17th century, producing the Belgian single malt whisky, renovate the brewpub and restart the brewery and distillery tour program.

Brewery Het Anker has global popularity, therefore they export Belgian ales over 40 countries in the world including the Republic of Korea.

Gouden Carolus and Maneblusser are widely considered as good Belgian ales and awrded from a number of international awards for several years.